게시판

제목
광주전 심판에 대해..
작성자
신용우
날짜
2017/03/19
오늘심판판정때에
골대 옆pk가 발생된 지점바로 뒤에서 봤는데 분명팔에 맞았고 두번째도 밀었습니다
그런데 집에와서  다시보니 tv촬영은  몸에맞은걸로 되어있네요..
tv카메라가 pk발생지점 바로 뒤에 있었으면 이런 현상이 없었을것입니다.
주심의 오심논란은 tv카메라 각도등을 고려해서 과학적으로 조사해야합니다..
제가보기엔 분명오심이 아니었습니다..
tweet
프로kim (프로kim)
오심 맞고요..심판이 오심 공식 인정 했습니다. [2017/03/19]
프로kim (프로kim)
오심 맞고요..심판이 오심 공식 인정 했습니다. [2017/03/19]
바라보기 (바라보기)
제가본것은 뭐죠? 그리고 두건다 인정했나요? [2017/03/19]
로방 (로방)
첫 번째 pk 상황인 핸드볼 반칙은 오심이라고 한 것 같네요. 두 번째 pk는 심판에 따라서 줄 수도 있고, 안 줄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방송 해설에서 그러더군요. [2017/03/19]
바라보기 (바라보기)
그상황에서 난 박동진선수가 일부러 맞은것이아니므로 pk 는 아니라고 항의하는 거라 생각했습니다 광주의 박동진 선수만이 진실을 알고 있을듯하네요... [2017/03/19]
풋볼싸커 (풋볼싸커)
그런걸 따질이유가없습니다 분명 오심 맞아요 두번째꺼는 애매하네요 몸싸움인데 이건 심판마음 [2017/03/20]
코뿔소대장 (코뿔소대장)
두번째 PK는 해설자가 어깨싸움으로 얘기하던데 수비수가 어깨로 앞의 공격수 등을 민 것이 어떻게 어깨싸움인지? 첫번째 PK는 수비수가 손 들며 슬라이딩 하다보니 오해를 부른 듯 한데 오심인듯하고요~(심판이 오심이라 했으니 오심 맞겠네요~) [2017/03/20]
xg (xg)
네 많은 관심들 좋은 현상이라 생각합니다. 서게에서는 이번건 같은 다양한 의견이 있다는것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타구단 게시판에서는 그런것 조차도 없네요.무조건 자기들이 옳다고만 하는 편협한 주장들만이 있네요 [2017/03/20]
xg (xg)
이재봉님이 설명한 의견이 나와 같습니다. 첫번째는 오심인것 같네요. 두번째는 파울이 맞고요. 그레서 말인데요 정말 FC서울 실력 칭찬하지 못하겠습니다. 첫번째 오심 아니었으면 과연 역전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2017/03/20]
마태우스 (마태우스)
첫번째는 오심의 여지가 있어보이고.두번째는 백퍼지 등뒤에서 미는게 무슨 몸싸움이냐 그냥 파울이지. [2017/03/20]
No. 11 (No. 11)
이재봉님 말대로 팔 드는 동작 영향이 커 보입니다. 저도 현장에서 핸드볼로 봤으니까요. [2017/03/20]
khaozo (khaozo)
저도 분명 치켜든 팔에 맞았다고 생각했어요. 워낙 순식간이라 nd구역 맨앞에서 똑똑히 봤는데도 오심이라 생각은 못했어요. [2017/03/20]
바라보기 (바라보기)
저도 분명 하인철씨와같은 생각입니다 치켜든 팔에 공이 분명히 맞앗어요...저도 그구역에 있었는데... [2017/03/20]
프로kim (프로kim)
연맹 공식 오심 인정 되었구요,,등에 맞는 사진 공개 되었네요.. 그런게 문제가 아니고 경기력이 엉망이네요..도대체 뭐가 문제인지/// [2017/03/21]
솔파란 (솔파란)
저도 바로 선심 뒤에서 봤습니다만 분명히 팔에 맞은걸로 봤습니다. 저뿐만이 아니라 제 주변 다 벌떡 일어 섰으니까요. 오심으로 인정 되었다니 그렇습니다만 이번 건은 기단장의 입김이 여론몰이 형식으로 진행되는 것 같습니다. 이제껏 이런 오심이 한두번도 아니고 우리역시 피해자였던 적이 많은데 왜 유독 이번 일이 이렇게 확대되어야 하는지 모르겠군요 [2017/03/22]
넘버러원 (넘버러원)
이 모든문제는 황선홍때문임이 틀림이없다.......!!!!! [2017/03/23]
넘버러원 (넘버러원)
경기력이 하나부터열까지맘에안드니 생긴일... [2017/03/23]
혁빈아범 (혁빈아범)
분명히 올시즌 초반은 실망스런 경기력입니다. 황감독님 2년차 팀이 자리잡고 섹깔을 보여줄 때가 된 것 같은데 팬으로서 실망스러울 뿐이네요. 잘 되길바랍다. [2017/03/25]
  • 목록
  • 글쓰기

이전 이전 [1]   [2]   [3]   [4]   [5]   [6]   [7]   다음 다음